<39> 처음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1] 에 이어서

이전 글에서 일렉트릭 기타의 연주 테크닉을 크게 두가지로 분류하면 리듬 반주와 솔로 연주, 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화려한 솔로 연주도 좋지만 기왕이면 다양한 리듬 패턴과 리듬감을 익히는 연습부터 하면 좋겠다,라고도 했죠. 다시 말하지만 밴드는 다른 뮤지션들과 함께 연주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함께 만들어가는 리듬에서 기타 연주의 참 매력이 나오기도 하죠.

Rhythm Techniques

참고로 여기서 말하는 '리듬 테크닉'이란 리듬 패턴의 종류와 그 연습을 의미하기보다는 프렛팅과 피킹 관점에서의 테크닉을 말하는 것입니다. 양손을 이용하여 어떻게 피킹하고 어떻게 프렛팅할 것인가, 테크닉 자체에 관한 것이죠. 그리고 락이건 블루스건 리듬 테크닉을 크게 세가지로 나누자면, 뮤팅 (Muting), 얼터네이트 피킹(Alternate Picking), 그리고 아르페지오 (Arpeggio) 정도로 분류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Muting

뮤팅은 매우 중요한 테크닉이죠. 이것이 안되면 일렉트릭 기타로는 리듬을 연주하기 어렵다 해도 과언이 아니며 곧 일렉트릭 기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을 제대로 해내기 어려움을 의미합니다. 그렇다고 뮤팅이 복잡한 테크닉이냐 하면 그렇지는 않죠.

뮤팅이란 간단히 말하면 현의 진동을 의도적으로 통제하여 톤을 조절하고 음의 길이를 조절하는 동작을 말합니다. 뮤팅의 압력을 세게 하면 진동은 완전히 멈추어 울림이 완전히 커팅 (cutting) 될 것이고, 살짝 대면, 즉 압력을 약하게 한다면 진동폭이 작아져 울림이 약해지겠죠. 그러니까 짧게 끊어치는 스타카토 (staccato)는 커팅에 해당하는 것입니다.

즉 뮤팅이란 손을 사용하여 적절한 압력으로 현의 진동을 통제함으로서 음의 울림과 차단 사이에서 원하는 만큼만 울림을 만들어 덩어리같은 사운드를 얻어내고자 하는 테크닉인 것이죠. 그리고 진동하고 있는 줄을 멈춰 세우는 방법으로는 피킹하는 손을 줄에 대거나 아니면 프렛팅하는 손을 줄에 대거나, 둘 중 하나입니다.

피킹하는 손으로 하는 뮤팅은 새끼손가락쪽 손바닥을 자연스럽게 브리지 근처의 줄에 대는 것으로 보통 팜 뮤트 (Palm Mute) 라고 하죠. 악보에서 보면 P.M. 으로 표기하는데 물론 손바닥으로 뮤팅하라,라는 의미입니다.

중요한 것은 쉬운 것은 아니지만 손바닥으로 줄을 누르는 압력을 조절함에 따라 울림의 세기가 달라지고 톤이 달라진다는 것이죠. 또한 뮤팅의 위치가 브리지에서 멀어져도 역시 뮤팅 사운드는 약해지기 때문에 원하는 정도의 뮤트와 톤을 찾는 연습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팜 뮤트는 파워 코드 백킹 사운드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절대적인 테크닉이죠. 가령 다음과 같은 A5 - D5 - E5 - A5 진행을 다운 피킹으로만 연주하는 경우의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뮤팅 없이 울림을 그대로 유지하는 경우와 팜 뮤트를 한 경우의 차이를 비교해 보도록 하죠.




일단 두 연주 모두 동일한 음높이가 나와와 합니다. 뮤트가 되었다고 해서 음높이가 달라지는 것이 아니라 같은 음이 연주되어야 하는 것이죠. 톤만 달라야 하는 것입니다. 전자는 음의 길이만큼 각 음들의 울림이 그대로 살아 있어야 하지만 후자는 동일한 음높에 맑은 울림은 사라지고 통통거리는 덩어리같은 사운드가 들려야 하죠. 여기에 드라이브나 디스토션이 걸리게 되면 대단히 파워풀한 톤이 나오게 됩니다.

그리고 또 다른 포인트는 이 뮤트 톤을 생톤과 함께 적절히 혼용하는 데에 있죠. 아울러 어쿠스틱 기타에서도 이런 팜 뮤트를 사용하면 보다 다양한 울림과 톤을 얻어낼 수 있는데, 개방현을 포함하는 코드에서 음을 커팅해야 하는 경우에도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2010년 1월 25일 작성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bopbo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