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 처음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1]
<40> 처음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2]
<41> 처음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3] 에 이어서

Muting (cont'd)

이전 글에서는 다운 피킹만 사용하여 팜 뮤트와 생 톤을 번갈아 사용하는 경우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베이스음은 팜 뮤트로, 코드 부분은 생 톤으로 연주하되 리듬 패턴만 약간 다른 기본적인 예를 하나 더 해보죠. 이번에는 코드 부분에는 악센트도 넣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렇게 하면 가장 기본적인 8비트 파워 코드 백킹의 예가 되는 것이죠.


이번에는 동일한 예제를 얼터네이트 피킹을 사용하여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베이스음은 팜 뮤트로, 코드 부분은 생 톤으로 연주하되 다운 피킹이 아닌 업-다운-업-다운 피킹을 하는 것이죠.


제대로 예제가 만들어진 것인지 모르겠지만 다운 피킹으로만 하는 경우에 비해서 피킹 파워는 다소 약해진 듯 하고 그 대신에 좀더 리드미컬하다는 느낌이 드는 것 같습니다. 특히 베이스 팜 뮤트 톤에 차이가 느껴지죠.

위 두 경우 모두 코드 부분을 연주할 때는 생 톤이 나와야 하므로 잠깐 동안 손바닥을 줄에서 떼어야 합니다. 특히 얼터네이트 피킹 동작과 결합하는 것이 까다로운 편이죠. 코드 부분을 생 톤으로 업 피킹 했다가 바로 베이스음을 팜 뮤트로 다운 피킹하는 등의 동작은 쉽지는 않아 보입니다.

하여간 펑키, 락, 메탈, 발라드, 블루스, 재즈, 컨트리 등등 각 스타일에 적합한 리듬 패턴에 피킹은 어떻게 하고 또한 뮤팅은 어떻게 할 것인가,에 따라서 다양한 뉘앙스와 스타일의 리듬 연주가 만들어지게 되겠죠.

Broken Chords (with Muting)


이번에는 뮤팅을 분산화음 (Broken Chords 또는 Arpeggio) 에 적용해 보겠습니다. 우선 지금까지 다루어 온 A5-D5-E5-A5 진행을 피크를 이용하여 아르페지오 피킹으로 해보도록 하죠.


그리고 위 아르페지오 예에 팜 뮤트를 적용시켜 보면 다음과 같이 됩니다. 물론 뮤팅 정도에 따라 사운드의 뉘앙스는 달라지겠죠.


아르페지오를 팜 뮤트시켜 연주하게 되면 톤의 울림이 퍼져 나가다 말고 어딘가에 딱 막힌 듯한 답답한 느낌도 들게 됩니다. 대신 공을 통통 튀기는 듯한 독특한 울림을 만들 수 있죠. 아르페지오라 하더라도 항상 촹촹 퍼지는 울림만이 필요한 것은 아니고, 음악 장르나 연주 스타일에 따라 위와 같이 뮤트되어 통통 튀는 사운드로 다양한 효과를 얻어 낼 수 있습니다.


2010년 1월 31일 작성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bopbo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