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1]
<50>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2]
<51>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3]
<52>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4]
<53>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5]
<54>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6]
<55>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7]
<56>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8]
<57>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9] 에 이어서

guitar amp (cont'd)


이전 글에서는 프리앰프, 파워 앰프, 스피커 이렇게 3 가지 장비가 모여서 기타 앰프를 구성한다고 이야기했습니다. 3 가지 장비를 하나의 박스에 모두 넣은 일체형 (콤보 앰프) 와 각각의 장비를 개별적으로 사용하는 분리형 (헤드와 캐비넷) 이 있다고 했죠.

프리앰프는 픽업 신호를 받아 게인을 올리고 톤을 조절하며, 파워 앰프는 그 프리앰프의 출력을 받아 스피커를 구동시키기 위해 한번 더 증폭을 하고, 스피커는 파워 앰프가 보낸 출력이 세상 바깥으로 멀리 퍼질 수 있도록 펌프질을 하는 장비입니다.

preamp

기타 프리앰프는 믹싱 콘솔 등에서 사용되는 마이크 프리앰프와는 그 성격이 약간 다릅니다. 마이크 프리앰프가 매우 낮은 크기의 마이크 출력 신호를 라인 레벨로 끌어 올리는 것이라면 기타 프리앰프는 픽업 출력의 톤과 파워 앰프 볼륨 조절을 하기 위한 장비이죠.


이것은 이전 글에서 소개한 Trademark 10 이라는 작은 앰프의 노브들입니다. 이 앰프는 약 -10dBm (약 245mV) 정도의 입력을 받아 8 인치 스피커 한 방으로 10 와트 출력을 내보낼 수 있죠. 10 W 정도면 방구석에서는 감당하기 어려운 엄청나게 큰 소리를 낼 수 있는 출력입니다.

보면 가장 왼쪽부처 차례대로 기타 input jack, drive 라고 되어 있는 gain, low/mid/high 라고 되어 있는 equalizer, 그리고 level 이라고 되어 있는 volume 노브들이 보이네요. (reverb 는 프리앰프의 필수 요소는 아니므로 제외) 이것들은 크건 작건 기타 앰프라면 공통적으로 달고 있어야 하는 필수 노브들이죠. 노브들이 더 많이 달려 있다 하더라도 이 기능들을 좀더 세분화한 것에 불과합니다.

이 앰프 경우에는 gain 노브 옆에 앰프와 스피커 에뮬레이션 선택 스위치들이 있는데 이것은 이 앰프만의 특징인 것이고, 보통은 Overdrive/Clean mode 를 선택할 수 있는 버튼이 달려 있죠. 발로 선택할 수 있도록 풋 스위치 단자가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쨌건 선택하는 모드에 따라 신호는 다른 회로를 통과한다고 보면 되겠죠.



위 그림은 앰프의 명가 Marshall 의 AVT20XT 라는 소형 앰프의 노브들입니다. 클린/오버드라이브 모드 버튼을 제외하면 위 앰프와 거의 동일한 구성이죠. Gain 과 Volume 노브, 그리고 EQ 노브들이 있습니다. 딱 이 5 개의 노브가 모든 기타 앰프의 기본 구성이죠. (이 앰프도 오른쪽 옆에 reverb 노브가 있는데 제외시켰음)

gain & volume

그렇다면 Gain 과 Volume 은 어떤 기능을 하라는 노브들일까요. 기타 앰프 사용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이기도 할 것 같네요. 물론 어려운 내용은 아니고 매우 간단합니다. 개념상 볼륨은 파워 앰프로 들어갈 출력 레벨을 정하고 게인은 프리앰프로 들어가는 입력 레벨을 조절한다고 보면 되죠.

아래의 그림으로 설명을 해보겠습니다. 신호가 두 개의 회로를 통과한다고 해보죠. 앞 회로가 처리할 수 있는 허용 범위보다 작은 크기의 신호가 들어오면 무난하게 두번에 걸쳐서 증폭시켜 내보낼 수 있습니다. 그런데 허용 입력 범위를 넘어가는 신호가 들어오게 되면 잘려 나가게 되겠죠. 뒤 회로는 그 잘려 나간 상태를 그대로 증폭시킵니다.


즉 입력 신호가 얼마나 잘려 나갈 것인가, 그러니까 얼마나 왜곡을 시킬 것인가를 정하는 것이 Gain 이고, 왜곡이 되었건 아니건 단순히 스피커로 전달될 출력의 크기를 정하는 것이 Volume 인 것이죠. 물론 실제 회로와 동작은 이것보다는 훨씬 복잡합니다.

Overdrive 나 Distortion 이란 신호를 의도적으로 잘라 내고 비틀고 왜곡을 주어 사운드를 거칠게 만드는 것을 말하죠. 따라서 프리앰프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게인 노브로 왜곡의 양을 정하고 볼륨으로 파워앰프 출력을 정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두가지 노브를 이용하여 기본적인 클린 톤과 드라이브 톤을 만들 수 있죠.

clean & distortion


기타 앰프는 기본적으로 두가지 톤을 지원해야 합니다. clean tone 과 dirty (drive) tone. 보통 클린 톤으로는 리듬 파트, 드라이브 톤으로는 배킹과 솔로를 연주할테니까 말이죠. 이전 글에서도 기타 연주 테크닉을 리듬과 솔로잉으로 구분했었는데 각각의 테크닉 연습을 할 때 적절한 톤으로 설정하면 되겠네요.

앰프를 켜기 전에는 항상 모든 노브를 0 에 맞추는 것이 좋습니다. EQ 는 bass/mid/treble 모두 중앙 (또는 5) 에 맞추고 앰프를 켭니다. 먼저 볼륨을 10 으로 올린 다음 게인을 1 ~ 2 정도로 서서히 올려 보도록 하죠. 이렇게 하면 픽업 출력 그대로의 클린 톤이 만들어집니다. 위 그림에서 설명한 두가지 케이스 중 전자에 해당하는 것이죠.


이번에는 앰프를 오버드라이브 모드로 채널을 바꿉니다. 먼저 게인을 10 으로 올린 다음, 볼륨을 1 ~ 2 정도로 서서히 올려 보도록 하죠. 이렇게 하면 디스토션 톤을 얻을 수 있게 됩니다. 위 그림에서 보면 후자에 해당하는 것이죠. 게인을 올리면 왜곡의 양도 커지지만 신호의 크기도 커지기 때문에 볼륨을 최대한 높일 필요는 없습니다.

이것은 기타 앰프만 가지고 할 수 있는 두가지 극단적인 경우의 예이죠. 이 사이에서 값을 적절히 조절하여 클린-크런치-오버드라이브-디스토션 톤 등을 얻어 낼 수 있습니다. 또는 앰프 전에 TS-9 이나 TS-808 같은 오버드라이브 페달을 연결하여 앰프 게인이 잘 먹도록 미리 신호를 부스트 (boost) 해도 좋습니다.

tone control

그리고 게인과 볼륨 콘트롤에 추가적으로 EQ 를 이용하여 음역대별로 필요한 부분을 강조하면 되겠죠. 두터운 톤이 필요하면 bass 저음을 강조하고, 부드럽게 하고 싶다면 middle 중음을 강조하고, 단단하고 날카로운 톤을 만들고 싶다면 treble 고음을 키우면 됩니다. 보다 명료한 톤을 원한다면 presence 라고 되어 있는 treble 보다 더 높은 고음역대를 키우면 되죠.

펜더 스트라토캐스터 같은 싱글 코일 픽업 출력 경우, 저음이 부족하기 때문에 bass 과 middle 으로 중저음을 보강하도록 하고, 험버커 픽업 출력 경우는 고음이 부족해 톤이 텁텁하므로 presence 로 고음역대를 보강하도록 합니다. 클린 톤의 경우에도 음악과 연주 스타일에 따라 중저음을 살리느냐 고음을 살리느냐,가 달라지고, 솔로냐 리듬이냐에 따라서도 EQ 세팅은 달라지죠.

절대적으로 좋은 톤, 나쁜 톤, 맞는 톤, 틀린 톤, 이 존재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때그때 상황이나 공간의 특성, 사용하는 기타, 또는 음악 스타일에 따라 다르겠죠. 중요한 것은 톤에 대한 감각을 키우는 것입니다. 가령, 밝다, 어둡다, 두껍다, 얇다, 락이다, 블루스다, 등의 느낌을 내가 원하는 소리로 톤 콘트롤 할 수 있는 감각 말이죠.


2010년 3월 6일 작성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bopbo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