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PBOY's JAZZ BAKERY


<49>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1]

<50>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2]
<51>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3]
<52>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4]
<53>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5]
<54>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6]
<55>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7]
<56>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8]
<57>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9]

<58> 세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10] 에 이어서

guitar amp (cont'd)

power amp & speaker

이전 글에서는 기타 앰프의 3 가지 구성 장비 중에서 프리앰프 (preamp) 에 관하여 이야기를 했으니까 이번에는 파워 앰프와 스피커 차례입니다. 보통 우리가 '앰프'라고 하는 장비는 스피커를 구동하는 파워 앰프 (power amp) 를 의미하는 것이죠. 그런데 파워 앰프 및 스피커는 프리앰프와 다른 점이 하나 있습니다. 사용자가 조작할 수 있는 부분이 별로 없다는 것이죠. 접속 및 볼륨 조절 정도.

따라서 조작보다는 장비의 '선택'이라는 부분이 중요합니다. 음악을 듣기 위한 하이파이 시스템을 구성할 때에도 가장 중요한 문제는 앰프와 스피커의 선택이죠. Denon 이냐 Yamaha 이냐 아니면 B&W 인가 아니면 JBL 인가 등등. CDP 출력을 앰프 입력에, 앰프 출력을 스피커에 연결하고 앰프 볼륨을 높이는 것 외에는 앰프로서 할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기타 앰프의 경우도 마찬가지이죠. 볼륨 조절 외에 (진공관 사용시) 진공관 또는 스피커의 종류를 교체하는 정도 말고는 특별히 건드릴 수 있는 부분이 없습니다. 콤보형 경우는 일체형이니 선택의 여지가 거의 없고, 헤드-캐비넷 경우에는 캐비넷을 다양하게 조합할 수 있겠죠.

프리앰프와 파워 앰프도 분리시킨다면 더 다양한 조합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경우는 대개 랙 장비로 구성이 되죠. 예전에 기타 톤에 관심이 많아 장비를 이것저것 바꿔 보는 것이 취미인 때도 있었는데 "프리앰프는 Marshall JMP-1, 파워 앰프는 Marshall EL84 20/20 또는 Mesa Boogie 20/20, 스피커 캐비넷은 Bogner 1x12 Cube 두 개" 조합으로 한참 고민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돈도 없고 물론 실력도 없어 결국 포기하긴 했지만. 그럼에도 잠깐 써본 JMP-1 은 참 괜찮았던 기억이 나네요...


스피커 (speaker) 라는 장비는 간단히 말해 마이크와 거꾸로 생각하면 됩니다. 정확하게는 다이나믹 마이크죠. 마이크로폰이 발성에 의한 음압으로 발생하는 진동을 받아 전기 신호로 변환하여 내보내는 장비라면, 스피커는 전기 신호를 받아 진동으로 변환시키면 이 진동에 따라 음압을 발생하는 장비인 것입니다. 
 
고딩 물리 시간에 배운 것 같은데 코일에 전류가 흐르면 코일 안으로 생성되는 전기장의 발향을 알 수 있다는 것이 있었죠. 오른손 엄지는 들고 나머지 손가락으로 코일을 흐르는 전류의 방향으로 둥그렇게 감싸 쥐면 엄지 방향이 전기장 방향이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만약 자석이 만든 자기장 내 존재하는 코일에 신호 전류가 흘러 전기장이 발생하고 자석에 의한 자기장과 전기장이 상호 작용을 하게 되면 코일이 힘을 받아 움직이게 된다고 하죠. 전동기의 원리 또한 이렇습니다. 전류와 자기장의 방향을 알면 발생하는 힘의 방향을 알 수 있다는 플레밍의 왼손 법칙에 따라서 말이죠.

그러니까 자석 내에서 전류가 흐르는 코일은 전자기장의 작용에 의해 힘을 받아 움직인다는 것입니다. 마이크와 마찬가지로 이 코일에 커다란 진동판을 붙여 놓고 공기 중에 노출시키면 신호 전류의 세기에 따라 진동판이 진동하게 되고 진동판에 부착된 커다란 콘 (cone) 형태의 종이가 공기를 밀어 대면서 음압, 즉 소리를 발생시키게 되는 것이죠.


기타 앰프 경우에는 사용 주파수 대역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스피커 하나면 되겠지만, 하이파이나 공연 스피커 시스템은 대개 주파수 대역별로 나가는 길을 구분합니다. 전대역을 하나의 풀-레인지 스피커로 해결하는 1-Way, 고음부 (Tweeter) 와 저음부 (Woofer) 로 구분하는 2-Way, 가운데 중음부 (Mid-Range) 를 더 두는 3-Way 등등, 입력 신호를 대역별로 분리하여 각각의 전용 스피커를 두는 것이죠.

어쨌건 스피커를 통해 발생하는 소리는 듣는 이에게 그 사운드의 존재감과 공간성이 충분히 전달되어야 하는데 그것은 당연히 파워 앰프의 출력에 따라 결정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공연장 등에서 악기의 사운드가 힘있게 제대로 전달되기 위해서는 파워 앰프와 스피커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며 또한 하이파이 앰프와 스피커가 괜히 그토록 비싼 것이 아니겠죠. 따라서 기타 사운드도 실은 파워 앰프와 스피커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스펙 관련하여 잠깐 언급을 하자면, 파워 앰프의 출력 전압은 보통 수십 V 에서 백 V 이상도 나옵니다. 그러니까 라인 레벨이었던 대략 1 V 정도의 입력을 받아 들여서 엄청 크게 증폭하는 것이죠. 따라서 파워 앰프는 그렇게 큰 출력을 받기에 무리가 없을 스피커의 권장 부하 임피던스 (road impedance) 값을 정하고 있습니다. 4옴, 8옴, 16옴 등등. 따라서 스피커는 그 로드 임피던스 값이 중요한 스펙이 되는 것이죠.

스피커 임피던스가 낮을수록 파워 앰프의 출력 파워는 커지기 때문에 파워 앰프가 허용하는 수치 이하의 임피던스 값을 가지는 스피커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앰프 망가집니다. 파워 앰프의 사양을 나타내는 단위로 보통 와트 (W) 가 사용되죠. 출력 전압이 얼마일 때 로드 임피던스 얼마가 걸리면 얼마의 파워가 나온다, 이런 개념입니다. 그리고 스피커 사양은 임피던스와 허용 입력 그리고 낼 수 있는 최대 음압 레벨 정도가 되는 것이죠.

만약 사용하는 기타 앰프의 사운드가 맘에 들지 않아 스피커를 교체하고 싶다면 주파수 특성은 몇 Hz 대인가, 파워 앰프 출력에 적합한 임피던스는 몇 옴이며 허용 입력은 몇 와트인지 알아야 하고, 그리고 음압 레벨은 몇 DB SPL 정도 되는지 알아 보면 될 것입니다. 예전에는 원하는 캐비넷이 너무 비싸고 구하기도 어려워 Celestion 사의 Vintage 30 스피커를 구입하여 캐비넷을 직접 만들어 볼까 생각한 적도 있었죠.

하여간 기타 앰프 관련된 골치 아픈 이야기를 너무 오랫동안 한 것 같네요. 일단 앰프 이야기는 이쯤에서 접도록 하고 동시에 이번 주제 이야기도 여기까지만 하겠습니다. 이펙트 이야기까지 하려고 했으나 아무래도 다음 기회로 미루어야 하겠네요. 요즘이야 POD 나 Guitar Rig 같은 에뮬레이터를 많이 사용하고 공연장에서도 많이 사용하는 것 같더군요. 그럼에도 좋은 파워 앰프와 스피커에서 빵빵 때려대는 매력은 직접 맞아 보기 전까지는 알기 어렵지 않을까요. 그럼 즐.연.


2010년 3월 7일 작성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