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PBOY's JAZZ BAKERY


<60> 네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1]
<61> 네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2]
<62> 네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3]
<63> 네번째로 배우는 일렉트릭 기타 [4] 에 이어서

tone-based effect (cont'd)

이전 글에서는 LFO (저주파 오실레이터) 를 이용하여 딜레이 타임의 변화에 변화를 주어 발생하는 사운드 효과를 tone-based effect 계열로 분류하며, 코러스, 페이저, 플랜저 등이 해당한다고 했습니다. LFO speed 가 곧 modulation, 이라고도 했죠.

중요한 것은 LFO 에 따라 딜레이 타임이 변한다는 것은 딜레이 신호의 재생 속도가 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것입니다. 딜레이 타임이 작아지면 재생 속도가 증가하는 것이고 커지면 재생 속도가 감소한다는 것이죠. 또는 회로 구성에 따라 그 반대일 수도 있겠네요.

그런데 더 중요한 것은 재생속도가 증가하면 음높이가 올라가고, 재생속도가 감소하면 음높이가 내려간다는 것입니다. mp3 나 카세트 테이프를 들으면서 재생 속도를 높이면 음높이 (pitch) 가 올라가고 재생 속도를 낮추면 음높이가 내려가는 현상을 경험했을텐데 동일한 현상이죠. 즉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는 것입니다.


코러스나 페이저 등 모듈레이션 계열 이펙트 페달을 보면 speed 와 depth 라는 노브들을 볼 수 있는데 간단히 말하면 speed 는 LFO 주파수를, depth 는 LFO 진폭으로 보면 됩니다. 그러니까 speed 로 음높이 변화의 주기를 결정하고, depth 로 음높이 변화 폭을 결정하게 되죠. depth 를 낮추면 음높이 변화를 느끼지 못하게 되고 높이면 음높이 변화를 확실하게 느낄 수 있게 됩니다.

이전 글에서 이야기한 코러스 이펙트 경우도 미세하긴 하지만 실제로는 주기적인 음높이의 변화가 있죠. 음높이 변화 폭이 귀로 느끼지 못할 정도로 작을 뿐입니다. 물론 이런 정도의 음높이 변화 때문에 ouf of tune 되었다고 하지도 않죠. 오히려 그 미세한 음높이 변화가 불안함 음정 문제를 덮으면서 사운드를 풍성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물론 코러스도 depth 를 최대로 올리면 음높이 변화가 느껴지죠.

하여간 이렇게 변조된 딜레이 신호는 다음과 같이 원래 신호와 더해집니다. 이렇게 하면 딜레이 신호와 원래 신호의 위상이 out of phase (완전히 어긋나는) 되어 신호가 cancel 되는 부분도 생길 것이고 in phase (완전히 겹치는) 되어 sum 되는 부분도 발생하게 되죠. 물론 그 합성 신호에는 당연히 변조 신호에서 발생한 음높이 변화도 반영됩니다.


그 위상차에 따라 두 신호가 sum 되었다가 또는 cancel 되는 이 상호 작용은 마치 여러 대의 악기를 사용하는 듯한 또는 여러 명이 노래를 하는 듯한 효과를 발생하게 되죠. 음높이와 리듬에서 아무리 완벽하게 in tune & in phase 된 합창이라도 실은 아주 미세하게 음높이와 리듬 조금씩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고 이것이 모여 어떤 사운드 효과를 일으키는데 위 방식의 이펙트는 이러한 효과를 응용한 것이라 볼 수 있죠.

phaser


위에서 언급한 내용대로 하면 LFO 의 speed 와 depth 조절이 중요합니다. chorus 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딜레이 타임을 길게 한다고 했는데 이것은 음높이 변화 폭이 작음을 의미하기도 하죠. 이펙트의 이름으로 코러스라는 말은 사용하는 것도 합창단의 단원들이 제각각 아주 미세하게 음높이와 위상이 틀어질 때 울림이 풍성해지는, 소위 합창 효과에서 나온 것입니다.

그런데 딜레이 타임이 상대적으로 짧게 가져가면 어떻게 될까요. 이 경우에는 원래 신호와 딜레이 신호가 합성될 때 in phase 와 ouf of phase 를 반복하면서 발생하는 음높이 변화를 귀로 확실히 느낄 수 있게 되죠. 그런데 그 사운드는 EQ 의 중음역대 (mids) 와 고음역대 (highs) 를 sweep 시킬 때 발생하는 sweep 사운드와 유사합니다. 아래 같은 효과가 만들어지는 것이죠.



이것이 페이저 (phaser) 이펙트 사운드입니다. 마치 음이 파도를 탄 것처럼 그 음높이가 넘실거리는 듯한 느낌이죠. 최근에는 많이 사용하는 이펙트는 아니라고 하는군요. Edward Van Halen 의 초기작에서 페이저를 많이 사용했다고 하죠. EVH 사운드의 핵심이라는 MXR phase 90 (또는 phase 100) 이라는 모델이 유명합니다. 참고로 코러스는 Boss CE-2 라는 모델이 유명했죠. 이것도 빈티지한 오리지날은 꽤 고가에 거래됩니다.


flanger

플랜저 (flanger) 는 코러스와 페이저의 중간 정도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원리는 페이저와 동일하죠, 딜레이 타임은 대략 20 ms 전후로 세팅이 되어 LFO 가 0 ~ 20 ms 정도로 딜레이 타임을 변화시킵니다. 페이저와 유사한 사운드를 만들어 주면서 코러스에 피드백을 건 듯한 톤이 만들어지죠.


클래식 락의 명곡인 Heart 의 <Barracuda> 에서 멋진 플랜저 효과를 들을 수 있습니다. 음높이가 물결처럼 넘실대기는 하지만 코러스가 걸린 듯 하면서 금속성의 사운드가 만들어지죠. 디스토션 사운드에 과도하게 사용하면 제트기 지나가는 소리가 나오기도 합니다.

2010년 3월 21일 작성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