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PBOY's JAZZ BAKERY


<59> 대리화음
<60> 대리화음과 리하모나이제이션 [1] 참조

앞선 글에서 대리화음의 개념에 대해 설명하였습니다만, chord substitution 은 결국 코드와 코드진행을 좀더 다양하고 풍성하고 자유롭게 꾸미는 방법의 하나입니다. 다이어토닉 코드를 사용하는 비교적 간단한 방법부터 훨씬 더 복잡한 방법까지 다양하죠. 몇가지만 추가로 보자면.

direct substitution

다이어토닉 코드 진행에서 주요화음 대신 부화음을 대리화음으로 사용하는 방법 외에 더 간단한 방법으로는 그냥 코드 자체를 바꿔 주는 것이 있습니다. chord embellishment (direct substitution) 이죠. 가령 C 대신 Cadd9 를, C7 대신 C9 를, Cm7 대신 Cm9 를 사용하는 등의 add 코드나 확장화음을 사용하는 등 그야말로 코드 자체를 꾸미는 것입니다. (사운드 확인 가능)



이러한 코드 자체의 확장은 코드의 기본적인 성질을 변화시키지 않는 범위 내에서 사용해야겠죠.

arpeggio substitution

예를 들어 Cmaj7 코드가 사용되는 마디에 Cmaj7 아르페지오를 사용하려고 한다면 그 마디 전체를 Cmaj7 으로만 채울 것이 아니라 Cmaj7 의 대리화음인 Am7 과 Em7 의 아르페지오를 함께 사용하면 그 마디 코드 톤이 보다 다채로와질 것입니다. 예를 들면 이렇게 말이죠. (사운드 확인 가능)


이런 예도 있습니다. Am7 가 사용되는 마디에 Am7 코드 위로 Am7 아르페지오가 아니라 A 마이너 스케일 다이어토닉 3화음의 아르페지오들을 쫙 모두 사용해 버리는 것이죠. 예를 들면 이렇게. (사운드 확인 가능)


tritone substitution

이것은 V7 의 대리화음으로 V7 의 1-3-5-b7 에서 b5 를 루트음으로 한 도미넌트 7th 화음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flat-five substitution 이라고도 하고 대리 도미넌트라고도 하죠. 한마디로 말하면 V7 의 대리화음으로 IIb7 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C 메이저 key 의 경우 G7 의 대리화음으로 Db7 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죠. 참고로 Db7 은 C 메이저 스케일의 다이어토닉 화음이 아닙니다.

G7 의 경우 제3음인 '시'와 제7음인 '파'가 트라이톤이라고 했는데 '시'와 '파'가 트라이톤이 되는 화음이 또 하나가 있죠. 그것이 Db7 이며 제3음이 '파' 이고 제7음이 '시'입니다. 또한 G 와 Db 도 트라이톤 관계에 있죠. (참고로 트라이톤 음정은 한 옥타브를 딱 절반으로 나누는 음정이기도 해서 G 와 Db 는 대칭관계에 있는 한쌍이기도 하죠.) 그래서 G7 과 Db7 은 비슷한 사운드와 기능을 가지게 됩니다. 따라서 V7 대신 IIb7 을 대리화음으로 사용하는 것을 tritone substitution 이라고 하죠.

또한 ii7 - V7 - Imaj7 (투-파이브) 진행에서 V7 대신 IIb7 을 사용하게 되면 ii7 - IIb7 - Imaj7 이 되는데 이 경우 베이스라인이 완전5도 하강 (또는 완전4도 상행) 하는 것이 아니라 반음씩 하강을 하게 됩니다. C 메이저 key 라면 D-Db-C 가 되는 것이고, 이것은 이끈음처럼 작용하기 때문에 완전5도 하행에 필적하는 강한 이동성을 보이는 것이죠.



2009년 7월 15일 작성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