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PBOY's JAZZ BAKERY


썩은 쇠고기를 먹으라는 명령을 거역하며 사병들은 선상 반란을 일으키고 그것이 오데사 항구 시민들의 대규모 시위로 이어지며, 시민들에게 무차별 총격을 가하는 군대의 무자비한 진압 과정을 보여주는, 그 위대한 '오데사 계단' 장면의 <전함 포템킨>,

공장주의 탐욕, 노동 착취 및 부당한 대우에 그 분노를 폭발시키고 파업을 일으키는 노동자들이 스파이로 인해 분열되고 군대로부터 거센 물대포를 맞으며 사정없이 유린당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몽타주의 원조'라는 <파업>,




그리고 여기에 지배계급에 의해 무자비하고 철저하고 그리고 집요하게 계획적으로 탄압당하는 노동자 계급의 투쟁과 열정을 이야기하는, '소설 자본론'이라는 <강철군화> 까지,

이 영화와 소설 이야기가 지난 봄과 여름 우리나라의 상황에도 고스란히 재현된 바 있다. 그러니까 지난 봄과 여름 우리는 세르게이 에이젠슈타인의 1925년 작품인 <파업> 과 <전함 포템킨> 을 합쳐 놓은 상황을 직접 체험했으며, 잭 런던의 1908년작인 <강철군화>에서처럼 정부와 경찰이 어떻게 집요하게 시민들과 언론을 교란시키는지를 보아 왔다는 거다.

그 사건을 통해 나는 다시 진보 vs. 보수, 좌파 vs. 우파, 의 개념을 생각하곤 했다. 내가 생각하는 진보와 좌파는 단순하다. 위 세 작품에 경의를 보이면, 일단 그 사람은 보수 우파의 범주에 넣기가 어려울 것 같다. 그것은 어쩌면 동물과 인간을 구분하는 잣대일 수도 있다. 그러면 나는 어떤 사람일까?

2008년 11월 9일 작성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