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3화음

기연이 2017. 3. 24. 20:03


앞선 글에서 두 음이 동시에 울려 화성음정 (harmonic interval) 을 이룬다고 했습니다. 음정은 화성 (harmony) 의 최소 단위죠. 그리고 3개 이상의 음이 동시에 울리면 화음 (chord) 을 이루게 됩니다. 보통 3도 간격으로 쌓아진 3화음 (triads) 이 가장 기본적인 코드인데 이 3화음에 대한 철저한 이해가 더 복잡한 코드 형태나 진행을 이해하는 데 꼭 필요하죠.

장단 3화음

장르 불문하고 가장 중요하며 널리 사용되는 화음은 장3화음 (major triads) 와 단3화음 (minor triads) 입니다. 메이저 마이너는 더 복잡한 화음을 카테고리별로 구분하는 가장 기본적인 요소이기도 하죠. 3화음을 쌓는 기본 공식은 1 - 3 - 5  (root - 3rd - 5th) 입니다. 루트음을 기준으로 장3도 위 음을 쌓고 그 위로 다시 완전5도 음을 쌓은 경우 즉 1 - M3 - P5 인 경우 장3화음이고 루트음 위로 단3도 음을 쌓고 그 위로 완전5도 음을 쌓으면, 즉 1 - m3 - P5 인 경우 단3화음이 되죠.

먼저 다장조 음계 위에 쌓은 3화음에서 가령 '도미솔' 과 '레파라' 를 보면,



도와 미는 장3도, 도와 솔은 완전5도, 미와 솔은 단3도, 이것이 장3화음의 공식입니다. 반면 레와 파는 단3도, 레와 라는 완전5도, 파와 라는 장3도, 이것이 단3화음의 공식이죠. 3화음이 메이저냐 마이너냐는 결국 root 와 3rd 간 음정이 장이냐 단이냐로 결정된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위 도미솔에 3rd '미'를 반음 내리면 C minor triad, 레파라에서 3rd '파'를 반음 올리면 D major triad 가 되겠죠.



그래서 어떤 복잡한 화음이더라도 그 총체적인 분위기를 결정짓는 요소는 루트와 3도음의 음정이며, 그것이 장3도이면 화음은 다소 긍정적인 분위기를, 단3도이면 다소 애조를 띤 분위기를 연출하게 됩니다. 이 장단 3화음을 기타의 프렛보드에 패턴으로 표시하게 되면 다음과 같이 되죠.


빨갛게 표시한 루트음을 기준으로 이 패턴만 기억하면 프렛보드 어느 위치에서도 장단 3화음은 간단하게 찾아 낼 수 있을 것입니다.

증감 3화음

장단 3화음은 1 - 3 - 5 에서 3도음을 오르락내리락한 것인데 5도음을 오르락내리락할 수도 있겠죠. 5음이 완전5도이면 장단 3화음이 되는 것이고, 장3화음의 경우 5음을 반음 올려 1 - M3 - a5 증3화음 (augmented triad) 을, 단3화음의 경우 5음을 반음 내려 1 - m3 - d5 감3화음 (diminished triad) 을 만들기도 합니다. 장음계 다이어토닉 3화음 중 vii 가 감3화음이죠.

위의 예에 적용시켜보면



도와 미는 장3도, 도와 솔#은 증5도, 미와 솔은 장3도, 이것이 증3화음이고 레와 파는 단3도, 레와 라는 감5도, 파와 라는 단3도, 이것이 감3화음이죠. 3화음이 오그멘티드냐 디미니쉬드냐는 결국 root-3rd 와 3rd-5th간 음정이 장장이냐 단단이냐로 결정된다는 것입니다. 같은 규칙을 적용하면 아래와 같이 되겠죠.



루트음과 5음이 증감 음정으로 변화하면 완전한 어울림이 흐트러지면서 안정감이 사라지고 불안 또는 미해결의 요소가 도입이 됩니다. 영화에서 공포감이나 서스펜스, 뭔가 찜찜함의 효과를  주고자 할 때 이런 음정을 사용하면 효과적일 수 있겠죠. 이 증감 3화음을 기타의 프렛보드에 패턴으로 표시하게 되면 다음과 같이 됩니다.



장단3화음에 비하면 그렇게 자주 사용하는 화음은 아니지만, 더 복잡한 화음의 구조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장단 및 증감 3화음을 표기하는 방법은 이름 옆에 표시했으니 참조하시기를.

증3화음이 사용된 예로 언뜻 떠오르는 것이 Iron Maiden 의 (저는 가히 명반이라 부르는) <Powerslave> 의 13분 넘는 대곡 <Rime Of The Ancient Mariner> 이네요. 곡 중반부 갑자기 key 가 바뀌면서 베이스가 음산하게 A+ 와 G+ 를 연주하던 부분이 생각이 납니다. 무척이나 음산하죠.


2009년 4월 9일 작성


Posted by bopboy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