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
the Devil Wears Prada : 2006) 는 명품에 관한 이야기는 아니며, 재능 (talent), 유능 (competence), 그리고 협상 (negotiation) 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패션잡지 Runway 편집장 Miranda (Meryl Streep) 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유능함입니다. 그리고 그 유능함이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한 조직 안에서의 문제이죠. MirandaEmily (Emily Blunt) 와 Andy (Anne Hathaway) 에게 요구하는 것은 개인의 재능이 아닌 조직 안에서 자신의 assistant 의 역할로써의 유능함일 뿐입니다... 그 비서 역할의 범위에 관한 정도는 일단 논외로 하고...



Andy 이야기


학생의 신분을 벗고 사회로의 첫걸음을 내딛는 분들에게는 매우 추천하고 싶은 영화입니다. 위의 예고편은 이 영화의 매우 중요한 포인트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글쓰기에 재능이 있고, 관련 수상경력까지 있는 Andy Sachs자신의 재능과는 크게 관련이 없는 패션잡지 편집장 비서라는 직업을 선택했다는 것은 자신의 재능이 아니라 조직에서의 유능함에 도전한 것이라는 사실...

조직이란 이미 지켜져오는 그 규칙이 존재하는 곳입니다. MirandaAndy 의 재능이 조직에서의 유능함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면서 선택을 했겠죠. 그리고, Andy Miranda 가 원하는 유능한 비서가 되어갑니다.

그런데, 문제는 지금부터입니다. 유능하게 되기 위해 화려한 명품으로 옷을 갈아입었던 Andy 는 예상치 못했던 상황에 직면하게 됩니다. 똑똑한 Andy 는 자신을 조직에 맞게 변화시켜야 한다는 기본적인 사회생리를 알게되고 악마가 되어야 살아남으며 자신의 원하는 바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됩니다.

순수한 재능을 가졌던 시절의 친구들과 남자친구와의 거리가 멀어지고, 때론 자신을 도와주었던 동료를 밟고 올라야 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이것은 일이냐, 사랑이냐 하는 오랜 인류 공통의 문제이기도 하죠..

자신이 꿈꿔왔던 뉴욕의 저널리스트에 한발짝 더 가깝게 다가설 수 있는 기회는 동시에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들로부터 외면당하는 위기이기도 합니다.

세상에 두마리 토끼를 온전히 잡을 수 있는 방법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하나를 선택한다는 것은 다른 하나를 버린다는 것이며, 이때 사람들은 아마 인생 최대의 갈등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Andy 의 선택은 무엇일까요?


Miranda 이야기

선택은 곧 협상의 문제가 됩니다. Miranda 역시 매우 Smart 한 사람이며, 조직의 생리를 매우 잘 아는 사람입니다. Runway 를 최고의 자리에 오르게 한 강력한 영향력의 인물이며, 패션계에서 끊임없는 도전에서도 최고의 자리를 지켜내야 하는 책임도 가지고 있습니다.

조직내에서는 자신의 staff 의 유능함과 조직력이 최우선이어야 하며, 이를 요구하는 것은 그녀의 그 자리에서의 임무이기도 합니다. 그러한 그녀가 그 중요한 패션이라는 이슈를 버리고, 똑똑함과 재능을 선택, Andy 를 고용합니다. AndyMiranda 의 존재도 모를 만큼 그 쪽 세계에 있던 인물이 아님에도 말이죠. 물론 똑똑하고 재능있는 이들이 항상 선택되지는 않습니다. 똑똑하고 재능있는 리더만이 그들을 선택하죠.

Miranda 는 막중한 위치를 유지할 수 있을 만큼 뛰어난 협상력과 통찰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능력으로 계속 그 위치를 지켜나갑니다. 그러나, 그녀도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는 없습니다. 그건 종이의 양면과도 같은 것이니까...

Prada
를 입은 악마 Miranda 였을까요?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로 유능하려면 누구나 악마가 되어야 할 겁니다. 영화 후반부 Miranda 는 Win-Win 협상을 만들어내는 능력을 보입니다. 두마리 토끼를 쫓지 않는 그녀가 만들어낸 Win-Win 모델은 무엇이었을까요?

나와는 다른 세상에 들어가려면 지금까지의 를 벗어 버려야 합니다. 그리고 다시 를 찾고 싶으면 그 세계를 나와야 하겠죠. 그 중간은 없습니다.


2006년 11월 18일 작성


Posted by bopbo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