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참여-공유-개방이라는 Web2.0 앞면의 뒷면을 볼 수 있다면 거기에는 무엇이 있을까? 세상이 떠드는 것처럼 정말 이상적이라고 여기는 그 미래만 과연 그곳에 자리를 잡고 있을까? 아닐 수도 있다.

참여의 뒷면에는 저질이라는 습성을 가진 괴물도 살고 있을지도 있고, 공유의 뒷면에는 획일이라는 전체주의도 숨어 있을 수 있으며, 개방의 뒷면에는 말살이라는 히스테리도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고 있을 지도 모른다. Web2.0 에도 과학 문명발전에 따른 인간성 상실의 위험성이 있다는 사실을 잊으면 안된다.

어쩌면, 이 뒷면들이 바로 조지 오웰이 1984 에서 경고했던 언어의 통제와 획일화의 전체주의 속에서 말살되는 인간, 올더스 헉슬리가 멋진 신세계에서 그린 과학문명의 발전과 더불어 파괴되어 가는 인간... 일지도 모른다.

지금 우리나라의 인터넷, 거기에 올라오는 콘텐츠와 그 유통흐름을 보면, 뒷면에 조용히 숨어 있어야 할 저질-획일-말살의 집단 히스테리와 非인간성이 너무 큰 힘을 가지게 되어서 전면에 부상하고 있는 것 같아 보이고, 결국 조지 오웰의 경고가 실현되는 것이 아닌가 두려운 맘이 든다.

얼마 전 ABC 월드뉴스 팟캐스트에 이런 내용이 나왔는데,  관심있으면 봐도 좋을 듯 하다. 공감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고, 논란의 여지도 많을 수 있지만, 언저리는 버리고 핵심적 내용을 곱씹으면 미처 생각치 못했던 위험성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문제로 지적하는 부분은 우리나라의 경우에 비추어 보면, 거의 일상의 현실이 되고 있다. 거의 숭배에 가까운 지나친 IT 의존 성향이 웹 미디어를 몬스터로 성장하게끔 만들었고, 이 몬스터는 괴력을 발휘하여 모든 문화에서의 저질화를 엄청난 속도로 가속화시켰다.
   
왜냐하면, 기존미디어조차 매우 부실, 엉성, 저질인데, 우리나라 포털이나 블로그들은어처구니없게도 이 부실덩어리에 기생해서 피를 빨아먹고 살고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을 비롯한 우리나라 IT 종사자들이여... 목소리를 낮추시고 제발 인간을 돌아보세요.

2007.07.31 ABC World News Podcast  중에서 발췌.

And with the rapid growth of sites like Wikipedia and Youtube, many are applauding the dawn of a new media age where media consumers are increasingly becoming media creators. But, is this new democratization of media a good thing? Not everyone thinks it is.

My name is Andrew Keen. I'm a Silicon Valley entrepreneur. I have just written a book called 'The cult of the amateur : How today's Internet is killing our culture'. The basic premise of my book is the two things that are going on simultaneously.

On one hand, we have the rise of citizen media, what people in Silicon Valley call Web 2.0, which is new media promoting user generated content. Examples of these are Youtube, Wikipedia and Google. What defines these sites is they have no centralized authority, no formal gatekeepers. They undermine the traditional hierarchies and authority of mainstream media.

The other thing that's going on is the structural crisis of mainstream media. Newspapers are closing, Music labels are laying off staffs and dra(?)..., Hollywood and publishing business, they are all in crisis. We're losing high quality mainstream media and we're replacing it with the amateur quality content from the Internet.

I'm all in favor of an educated public engaging in media. What concerns me is an illiterate public engaging in media thinking that they can replace media, they can replace newspapers.

This is a public that knows very little about the world. And the end-result is dumbing down of culture and dumbing down of information and increasingly rude and politically extreme discourse that essentially undermines specific values in America.

What would be the state of media intent in 50 years? The Orwellian, Huxleyan, dystopian vision which is of the disappearance of mainstream media, the complete amateurization of content?

The other more optimistic vision is of much more vibrant media in which citizens contribute, but at the same time, it's a media dominated by professionals. It would be a media not that different from that of today, but at the same time, it would be the more accessible, the more exciting and more vibrant.

Do you agree with Andrew Keen's view and his concern about the Orwellian, Huxleyan, dystopian vision of media? Or do you strongly disagree? We want you to tell us. Email us your comments at wnwebcast@abctv.com. We may feature your response on a future of webcast. Thanks.



2007년 8월 9일 작성


Posted by bopboy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